연금행동-정의당, 공적연금강화 정책협약 체결식 진행
‘노후빈곤해소와 적정소득보장을 위한 공적연금강화 정책협약’ 체결
   
 

노후빈곤해소 및 공적연금강화를 목표로 306개 시민사회노동단체로 구성된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이하 연금행동)은 3월 23일(수) 오전 11시 국회 본관 216호에서 정의당과 2016년 총선을 맞이하여 ‘노후빈곤해소와 적정소득보장을 위한 공적연금강화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정책협약의 주요내용은 ‘모든 국민들이 공적연금으로 최소 100만원’을 목표로 △노인빈곤해소와 안정적인 소득보장을 위해 기초연금과 국민연금 강화,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제도개선 및 재정지원 확대, △공적연금에 대한 국가책임 강화, △국민연금기금이 금융수익 중심의 기금운용에서 벗어나 가입자 중심의 사회적 수익을 위해 운용될 수 있도록 재편 등이다.

   
이정미 정의당 부대표(좌) - 정용건 연금행동 집행위원장


정의당 이정미 부대표는 “어르신들이 최소한의 삶을 보장할 수 있는 연금제도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한편으로 “불안정한 노동시장에서 발생하는 사각지대문제도 관심을 가지고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건 연금행동 집행위원장 역시 “이번 총선에서 일자리 다음으로 연금 및 노후문제가 중요 관심사로 등장했다”면서, “20대 국회에서는 국민 노후를 책임질 수 있도록 공적연금을 강화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식은 이정미 정의당 부대표, 김용신 정책위의장, 정용건 집행위원장, 정혜경 민주노총 부위원장, 박해철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 김병국 노년유니온 부위원장, 문유진 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정혜경 민주노총 부위원장

 

   
 김용신 정의당 정책위의장

 

   
 김병국 노년유니온 부위원장

 

   
 박해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

 

   
 문유진 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 운영위원장